현재 버전

회사문화에서 헤어스타일이 영향을 미친다... 고 하면 부정적인 건 맞지만

그건 어디까지나 이상적인 얘기입니다.


외모가 회사생활 또는 사람간의 커뮤니케이션에 영향을 안줄 수는 없습니다. 절대로.

아무리 "외모는 무관하다 외모는 무관하다" 하면서도 채점지에는 자기도 모르게 영향이 가게 되어있죠. 사람이라면 누구나 예외없이.


근데 문제는 그 면접관, 혹은 사장님의 취향이 랜덤이라는 겁니다.

우리는 예전부터 가챠 세상에 살고있는 것이지요, 어쩌겠어요. 여러번 시도해야지.

근데 가챠도 등급이 있죠. 확률 더 높은 것. 누구나 무난히 넘어갈 만한 머리를 하고 면접보면 높은 등급의 가챠를 하는 것이고, 완전 튀는 머리를 하고 면접보면 낮은 등급의 가챠를 하는 것이죠.


수정 이력

2021-08-05 11:32:23 에 아래 내용에서 변경 됨 #3

회사문화에서 헤어스타일이 영향을 미친다... 고 하면 부정적인 건 맞지만

그건 어디까지나 이상적인 얘기입니다.


외모가 회사생활 또는 사람간의 커뮤니케이션에 영향을 안줄 수는 없습니다. 절대로.

아무리 "외모는 무관하다 외모는 무관하다" 하면서도 채점지에는 자기도 모르게 영향이 가게 되어있죠. 사람이라면 누구나 예외없이.


근데 문제는 그 면접관, 혹은 사장님의 취향이 랜덤이라는 겁니다.

우리는 예전부터 가챠 세상에 살고있는 것이지요, 어쩌겠어요. 여러번 시도해야지.

2021-08-05 11:23:25 에 아래 내용에서 변경 됨 #2

회사문화에서 헤어스타일이 영향을 미친다... 고 하면 부정적인 건 맞지만

그건 어디까지나 이상적인 얘기입니다.


외모가 회사생활 또는 사람간의 커뮤니케이션에 영향을 안줄 수는 없습니다. 절대로.

아무리 "외모는 무관하다 외모는 무관하다" 하면서도 채점지에는 자기도 모르게 영향이 가게 되어있죠. 사람이라면 누구나 예외없이.


근데 문제는 그 면접관, 혹은 사장님의 취향이 랜덤이라는 겁니다.

2021-08-05 10:35:04 에 아래 내용에서 변경 됨 #1

회사문화에서 헤어스타일이 영향을 미친다... 고 하면 부정적인 건 맞지만

그건 어디까지나 이상적인 얘기입니다.


외모가 회사생활 또는 사람간의 커뮤니케이션에 영향을 안줄 수는 없습니다. 절대로.

아무리 "외모는 무관하다 외모는 무관하다" 하면서도 채점지에는 자기도 모르게 영향이 가게 되어있죠. 사람이라면 누구나 예외없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