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버전

사람 마음이 참 간사하네요.


중소금융SI기업 신입 합격했습니다.

초봉 퇴직금 별도 3000+내일채움공제 가능이고, 1금융권 프로젝트 수행하는 회사라서 좋은 커리어도 쌓을 수 있을 것 같아 내심 입사를 결심했습니다.

일은 많이 빡쎌것 같지만, 빡쎈만큼 배우는것도 많을거라고 생각하고요.

 

근데 막상 합격하고 입사 결심하니 갑자기 하반기 공채가 눈앞에 아른아른거리네요.

그렇다고 합격을 포기하고 중견을 노리기엔, 지금 제 상황이 모험을 할 처지가 아니라서... 주로 나이가...

사실 이 회사 면접볼때까지만 해도 제발 합격만 시켜주세요라는 마음이 있었는데, 막상 합격하니 마음이 싱숭맹숭해지는게 참 사람이 간사하다 싶습니다.

그냥 저 포도는 시다고 생각하면서 마인드 컨트롤 하고있습니다. 못 먹을 감 찔러봤자죠...


수정 이력

2020-09-05 00:16:20 에 아래 내용에서 변경 됨 #3

중소금융SI기업 신입 합격했습니다.

초봉 퇴직금 별도 3000+내일채움공제 가능이고, 1금융권 프로젝트 수행하는 회사라서 좋은 커리어도 쌓을 수 있을 것 같아 내심 입사를 결심했습니다.

일은 많이 빡쎌것 같지만, 빡쎈만큼 배우는것도 많을거라고 생각하고요.

 

근데 막상 합격하고 입사 결심하니 갑자기 하반기 공채가 눈앞에 아른아른거리네요.

그렇다고 합격을 포기하고 중견을 노리기엔, 지금 제 상황이 모험을 할 처지가 아니라서... 주로 나이가...

사실 이 회사 면접볼때까지만 해도 제발 합격만 시켜주세요라는 마음이 있었는데, 막상 합격하니 마음이 싱숭맹숭해지는게 참 사람이 간사하다 싶습니다.

그냥 저 포도는 시다고 생각하면서 마인드 컨트롤 하고있습니다. 못 먹는감 찔러봤자죠...

2020-09-04 22:10:09 에 아래 내용에서 변경 됨 #2

중소금융SI기업 신입 합격했습니다.

초봉 퇴직금 별도 3000+내일채움공제 가능이고, 1금융권 프로젝트 수행하는 회사라서 좋은 커리어도 쌓을 수 있을 것 같아 내심 입사를 결심했습니다.

일은 많이 빡쎌것 같지만, 빡쎈만큼 배우는것도 많을거라고 생각하고요.

 

근데 막상 합격하고 입사 결심하니 갑자기 하반기 공채가 눈앞에 아른아른거리네요.

그렇다고 합격을 포기하고 중견 이상을 노리기엔, 지금 제 상황이 모험을 할 처지가 아니라서... 주로 나이가...

사실 이 회사 면접볼때까지만 해도 제발 합격만 시켜주세요라는 마음이 있었는데, 막상 합격하니 마음이 싱숭맹숭해지는게 참 사람이 간사하다 싶습니다.

그냥 저 포도는 시다고 생각하면서 마인드 컨트롤 하고있습니다. 못 먹는감 찔러봤자죠...

2020-09-04 21:14:33 에 아래 내용에서 변경 됨 #1

중소금융SI기업 신입 합격했습니다.

초봉 퇴직금 별도 3000+내일채용공제 가능이고, 1금융권 프로젝트 수행하는 회사라서 좋은 커리어도 쌓을 수 있을 것 같아 내심 입사를 결심했습니다.

일은 많이 빡쎌것 같지만, 빡쎈만큼 배우는것도 많을거라고 생각하고요.

 

근데 막상 합격하고 입사 결심하니 갑자기 하반기 공채가 눈앞에 아른아른거리네요.

그렇다고 합격을 포기하고 중견 이상을 노리기엔, 지금 제 상황이 모험을 할 처지가 아니라서... 주로 나이가...

사실 이 회사 면접볼때까지만 해도 제발 합격만 시켜주세요라는 마음이 있었는데, 막상 합격하니 마음이 싱숭맹숭해지는게 참 사람이 간사하다 싶습니다.

그냥 저 포도는 시다고 생각하면서 마인드 컨트롤 하고있습니다. 못 먹는감 찔러봤자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