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버전

노박사

사실 국영수도 생각해보면

수능성적이 별거 아닌 지표라도 실제로 이야기해보면

대화의 깊이가 틀려요....해당 점수를 받기 위해서 사전적으로 알아야하는 지식들이 존재하거든요.

예를들면 국어에서 문학 편에서 시 부분에 3문제를 맞으려면 500개 정도의 시에 대한 해석과 내용 그리고 역사를 알아야 한다든지...

(제가 수능 볼 때기준입니다. 수능공부 깊이해보시면 특히 요새는 분석이 아주 디테일하게 되어있어서 전체적인 공부 총량이 찍혀서 나옵니다)


it에서는 국영수 같은게 알고리즘이에요.


수정 이력

2020-05-20 11:00:26 에 아래 내용에서 변경 됨 #2

노박사

사실 국영수도 생각해보면

수능성적이 별거 아닌 지표라도 실제로 이야기해보면

대화의 깊이가 틀려요....해당 점수를 받기 위해서 사전적으로 알아야하는 지식들이 존재하거든요.

예를들면 국어에서 문학 편에서 시 부분에 3문제를 맞으려면 500개 정도의 시에 대한 해석과 내용 그리고 역사를 알아야 한다든지...

(제가 수능 볼 때기준입니다. 수능공부 깊이해보시면 특히 요새는 분석이 아주 디테일하게 되어있어서 전체적인 공부 총량이 찍혀서 나옵니다 진짜로)


it에서는 국영수 같은게 알고리즘이에요.

2020-05-20 10:54:36 에 아래 내용에서 변경 됨 #1

노박사

사실 국영수도 생각해보면

수능성적이 별거 아닌 지표라도 실제로 이야기해보면

대화의 깊이가 틀려요....해당 점수를 받기 위해서 사전적으로 알아야하는 지식들이 존재하거든요.

예를들면 국어에서 문학 편에서 시 부분에 3문제를 맞으려면 500개 정도의 시에 대한 해석과 내용 그리고 역사를 알아야 한다든지...(제가 수능볼때기준입니다.)


it에서는 국영수 같은게 알고리즘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