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버전

고생하셨습니다. 관련한 주제로 꽤 많은 덧글을 달았지만 이 곳에도 간략하게 제 의견을 정리해볼까 합니다:

  1. 게시물의 삭제와 회원의 이용 권한 박탈은 명시적 규정에 의해 처리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2. 표현의 자유를 보장하기 위해, 회원이 작성한 게시물에 대한 운영자의 자의적 가치 판단이나 여론에 근거한 제제는 지양해야합니다.
  3. 단, 실정법을 위반하는 내용이나 욕설 등으로 다른 회원에게 직접적인 피해를 줄 수 있는 행위는 운영 규정에 의해 예외적으로 제한할 수 있습니다.


이번 사건과 관련하여 적용을 고려할 수 있는 3의 예외 규정은 다음 항목을 포함할 수 있습니다:

  1. 유사한 주제의 글을 짧은 기간 동안 반복해서 게시하는 경우.
  2. 고의로 허위 사실을 반복해서 유포하는 경우.


1의 경우 질문 답변 게시판 등은 어차피 이번에 문제가 된 그런 내용을 게시할 경우 주제에 맞지 않는 글로 처리할 수 있기 때문에, 사는 이야기 게시판에 대한 규정으로 충분할 것 같습니다.

예를들어 '일본 생활에 대한 단상' 같은 유사 주제에 대해 하루에 3건, 혹은 주제와 무관하게 동일 게시판에 대해 하루에 5건을 초과하는 글쓰기를 제한하는 규정을 만든다면 문제가 된 회원과 같은 경우는 어느 정도 방지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주제를 교묘하게 바꾼다면 5건은 채울 수 있고 그 것도 못봐주겠다는 의견이 나올 수 있지만, 제 생각에 그 정도는 모두가 자유를 누리기 위해서 감수해야 할 '똘레랑스' 쯤으로 이해할 수 있다고 봅니다.

2의 경우 단순 실수나 무지에 의한 경우를 제외하고, 사실 관계의 오류가 확인 되었음에도 반복해서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행위에 대해 적용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여기까지는 단기적으로 생각할 수 있는 조치이고, 궁극적으로는 다음과 같은 기능 구현을 통해 문제를 보다 근본적으로 차단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 특정 점수 이하의 게시물과 덧글을 감추는 사용자 설정.
  • 특정 점수 이하의 회원의 게시물과 덧글을 감추는 사용자 설정.
  • 특정 회원의 게시물과 덧글을 감추는 사용자 설정.


해당 기능을 사이트 기준이 아닌 개별 회원 기준으로 하는 것은, 특히 정치 관련 주제에 대해 유사한 기능을 조직적으로 악용해서 사이트의 여론을 조작하는 등의 사례가 타 커뮤니티에서 자주 보고 되었기 때문입니다.

개인적으로는 명색이 최대의 개발자 사이트 중 하나이면서 아직까지 오픈소스로 개발 중인 오키 소스에 대한 PR이 단 한 건도 없었다는 것이 민망하게 느껴집니다. 이번 기회에 커뮤니티 차원에서 이런 기능들에 대해 이벤트 성으로 공동 작업을 해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아울러 운영진이 문제에 대한 조치를 취하기 시작한 만큼 과도하게 이 문제에 대해 비슷한 내용의 새로운 글을 계속 올리는 일은 다들 자제해주셨으면 합니다.

임시 조치 이전에도 해당 사용자의 글보다 그 사용자를 성토하는 글이 두 배 이상 많았습니다. 잘잘못을 떠나 그건 사람들의 관심을 얻기 위해 그런 글을 쓰는 회원을 부추기는 일이며, 가뜩이나 그런 내용으로 불편해하는 다수 회원들을 더욱 짜증나게 하는 일입니다.


수정 이력

2019-12-20 16:28:54 에 아래 내용에서 변경 됨 #1

고생하셨습니다. 관련한 주제로 꽤 많은 덧글을 달았지만 이 곳에도 간략하게 제 의견을 정리해볼까 합니다:

  1. 게시물의 삭제와 회원의 이용 권한 박탈은 명시적 규정에 의해 처리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2. 표현의 자유를 보장하기 위해, 회원이 작성한 게시물에 대한 운영자의 자의적 가치 판단이나 여론에 근거한 제제는 지양해야합니다.
  3. 단, 실정법을 위반하는 내용이나 욕설 등으로 다른 회원에게 직접적인 피해를 줄 수 있는 행위는 운영 규정에 의해 예외적으로 제한할 수 있습니다.


이번 사건과 관련하여 적용을 고려할 수 있는 다른 회원에게 직접적 피해를 줄 수 있는 행위는 다음을 포함할 수 있습니다:

  1. 유사한 주제의 글을 짧은 기간 동안 반복해서 게시하는 경우.
  2. 고의로 허위 사실을 반복해서 유포하는 경우.


1의 경우 질문 답변 게시판 등은 어차피 이번에 문제가 된 그런 내용을 게시할 경우 주제에 맞지 않는 글로 처리할 수 있기 때문에, 사는 이야기 게시판에 대한 규정으로 충분할 것 같습니다.

예를들어 '일본 생활에 대한 단상' 같은 유사 주제에 대해 하루에 3건, 혹은 주제와 무관하게 동일 게시판에 대해 하루에 5건을 초과하는 글쓰기를 제한하는 규정을 만든다면 문제가 된 회원과 같은 경우는 어느 정도 방지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주제를 교묘하게 바꾼다면 5건은 채울 수 있고 그 것도 못봐주겠다는 의견이 나올 수 있지만, 제 생각에 그 정도는 모두가 자유를 누리기 위해서 감수해야 할 '똘레랑스' 쯤으로 이해할 수 있다고 봅니다.

2의 경우 단순 실수나 무지에 의한 경우를 제외하고, 사실 관계의 오류가 확인 되었음에도 반복해서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행위에 대해 적용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여기까지는 단기적으로 생각할 수 있는 조치이고, 궁극적으로는 다음과 같은 기능 구현을 통해 문제를 보다 근본적으로 차단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 특정 점수 이하의 게시물과 덧글을 감추는 사용자 설정.
  • 특정 점수 이하의 회원의 게시물과 덧글을 감추는 사용자 설정.
  • 특정 회원의 게시물과 덧글을 감추는 사용자 설정.


해당 기능을 사이트 기준이 아닌 개별 회원 기준으로 하는 것은, 특히 정치 관련 주제에 대해 유사한 기능을 조직적으로 악용해서 사이트의 여론을 조작하는 등의 사례가 타 커뮤니티에서 자주 보고 되었기 때문입니다.

개인적으로는 명색이 최대의 개발자 사이트 중 하나이면서 아직까지 오픈소스로 개발 중인 오키 소스에 대한 PR이 단 한 건도 없었다는 것이 민망하게 느껴집니다. 이번 기회에 커뮤니티 차원에서 이런 기능들에 대해 이벤트 성으로 공동 작업을 해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아울러 운영진이 문제에 대한 조치를 취하기 시작한 만큼 과도하게 이 문제에 대해 비슷한 내용의 새로운 글을 계속 올리는 일은 다들 자제해주셨으면 합니다.

임시 조치 이전에도 해당 사용자의 글보다 그 사용자를 성토하는 글이 두 배 이상 많았습니다. 잘잘못을 떠나 그건 사람들의 관심을 얻기 위해 그런 글을 쓰는 회원을 부추기는 일이며, 가뜩이나 그런 내용으로 불편해하는 다수 회원들을 더욱 짜증나게 하는 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