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버전

스프링만 죽어라 하다가 다른쪽에 손을 대기 시작했습니다.


중소기업에서 구르다 대기업으로 이직했습니다.


전 회사에서 스프링만 죽어라 했었습니다.


한 3년정도...


매번 같은것만 개발하니 지겹고 하기도 싫고


직업에 회의감이 느껴지기 시작했습니다.


'아 나는 코드 찍어내는 기계인가 아니면 새로운걸 늘 구현하는 개발자인가'


사실 전 회사에서 너무 저평가도 심하고 회사 상무를 비롯해서 그 노선을 탄 사람들하고 사이도 안좋고


3년간 거의 유지보수만 굴렀습니다.


혼자 개발공부하면서 기획 설계 코딩 등등을 배워나가다.


아 이 회사에 계속 남으면 망하겠구나 내 평판도 내 실력도 모든게 망하겠구나


싶어서 이력서를 넣었고 생각지도 못한 큰 회사에서 저를 뽑아줘서


너무 즐겁게 개발하고 있습니다


java개발자 c#개발자 뭐 그런 개발도 시작하기도 전에 언어부터 정하고 시작하는게 아닌 환경부터


제 실력을 인정해주는 상사들까지 하루하루가 너무 즐거워서 개발할 맛이 나는것 같습니다.


전 회사에서는 뭣좀 찾아보다가 해외 레퍼런스좀 찾아보면


'그딴거에 시간낭비하지말고 스프링이나 더 파!'


라던지


'니가 보면 뭘 알아? 개발공부나해'


라던지


더 심한말들을 후배들 앞에서 들으며 창피만 열심히 당했었습니다.


심지어 제가 이직할때 동생하나가 '형이 대체 그 회사를 어떻게 가?' 라는 소리를 들을정도로 제 평판을 완전 뭉개놓으셨더라구요 뒷담 많이 깐다는건 알았지만...


왜이리 저를 싫어하냐 본인 문제 있는거 아니냐 하실 수도 있지만 그 사람때매 수도없이 많은 사람들이 퇴사했습니다.


이런 소리나 들으면서 속상했는데 지금 있는곳은


'다양한 개발방법을 연구해보자 아직 표준은 정할때가 아니다. 문제가 생기면 내가 책임지는거니 개발공부를 더 즐겨라'


하시더이다. 또


'ㅇㅇ씨같이 개발하는사람을 만나서 너무 반갑다'


해주셔서 늘 감사하고 즐거운 마음으로 일하게 됬습니다.


최근에 전 회사 선배가 전화가 왔길래 제가 서버부터 구축을 시작해서 시스템 하나 개발을 했다 즐겁다 했더니


'야 하나만 파 무슨서버고 무슨 여러가지를해? 스프링 하나나 잘해 니가 뭐 대단하다고 이것저것 할 능력이 있겠어 괜히 시스템 망치지말고 하나나 잘파'


하면서 열심히 비꼬더군요... 속으로야


'그 잘난분들은 거기서 일하고 그 못나다 한 저는 여기서 일합니다'


하고 싶었지만 그 사람들 매번 사람 비난하고 비꼬는거 하루 이틀 아니기에 귀찮아서 넘겼습니다.


저는 회사나 그런걸로 기고만장하지 않습니다.


아직 더 공부하고싶고 많은 방식을 배우고싶고 더 많은 시스템을 구축하고싶은 청년입니다.


속상함에 두서업고 내용 알수 없는 이야기를 했지만


그렇게 비난당했고 욕먹고 무시만 당하다가 능력 인정받아 원하는 개발 다 해보는 요즘이 즐겁습니다 ㅎㅎ


응어리진 맘을 어디에 풀지도 못하고 가슴앓이 하다 이제서야 행복한 삶을 살고있는 후배 이야기를 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ps. 유지보수만 하게 된 계기는... 고객과 잘 친해져서 박아뒀던것 같습니다


수정 이력

2019-09-23 15:59:44 에 아래 내용에서 변경 됨 #1

중소기업에서 구르다 대기업으로 이직했습니다.


전 회사에서 스프링만 죽어라 했었습니다.


한 3년정도...


매번 같은것만 개발하니 지겹고 하기도 싫고


직업에 회의감이 느껴지기 시작했습니다.


'아 나는 코드 찍어내는 기계인가 아니면 새로운걸 늘 구현하는 개발자인가'


사실 전 회사에서 너무 저평가도 심하고 회사 상무를 비롯해서 그 노선을 탄 사람들하고 사이도 안좋고


3년간 유지보수만 굴렀습니다.


혼자 개발공부하면서 기획 설계 코딩 등등을 배워나가다.


아 이 회사에 계속 남으면 망하겠구나 싶어서 이력서를 넣었고 생각지도 못한 큰 회사에서 저를 뽑아줘서


너무 즐겁게 개발하고 있습니다


java개발자 c#개발자 뭐 그런 개발도 시작하기도 전에 언어부터 정하고 시작하는게 아닌 환경부터


제 실력을 인정해주는 상사들까지 하루하루가 너무 즐거워서 개발할 맛이 나는것 같습니다.


전 회사에서는 뭣좀 찾아보다가 해외 레퍼런스좀 찾아보면


'그딴거에 시간낭비하지말고 스프링이나 더 파!'


라던지


'니가 보면 뭘 알아? 개발공부나해'


라던지


더 심한말들을 후배들 앞에서 들으며 창피만 열심히 당했었습니다.


심지어 제가 이직할때 동생하나가 '형이 대체 그 회사를 어떻게 가?' 라는 소리를 들을정도로 제 평판을 완전 뭉개놓으셨더라구요 뒷담 많이 깐다는건 알았지만...


왜이리 저를 싫어하냐 본인 문제 있는거 아니냐 하실 수도 있지만 그 사람때매 수도없이 많은 사람들이 퇴사했습니다.


이런 소리나 들으면서 속상했는데 지금 있는곳은


'다양한 개발방법을 연구해보자 아직 표준은 정할때가 아니다. 문제가 생기면 내가 책임지는거니 개발공부를 더 즐겨라'


하시더이다. 또


'ㅇㅇ씨같이 개발하는사람을 만나서 너무 반갑다'


해주셔서 늘 감사하고 즐거운 마음으로 일하게 됬습니다.


최근에 전 회사 선배가 전화가 왔길래 제가 서버부터 구축을 시작해서 시스템 하나 개발을 했다 즐겁다 했더니


'야 하나만 파 무슨서버고 무슨 여러가지를해? 스프링 하나나 잘해 니가 뭐 대단하다고 이것저것 할 능력이 있겠어 괜히 시스템 망치지말고 하나나 잘파'


하면서 열심히 비꼬더군요... 속으로야


'그 잘난분들은 거기서 일하고 그 못나다 한 저는 여기서 일합니다'


하고 싶었지만 그 사람들 매번 사람 비난하고 비꼬는거 하루 이틀 아니기에 귀찮아서 넘겼습니다.


저는 회사나 그런걸로 기고만장하지 않습니다.


아직 더 공부하고싶고 많은 방식을 배우고싶고 더 많은 시스템을 구축하고싶은 청년입니다.


속상함에 두서업고 내용 알수 없는 이야기를 했지만


그렇게 비난당했고 욕먹고 무시만 당하다가 능력 인정받아 원하는 개발 다 해보는 요즘이 즐겁습니다 ㅎㅎ


응어리진 맘을 어디에 풀지도 못하고 가슴앓이 하다 이제서야 행복한 삶을 살고있는 후배 이야기를 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ps. 유지보수만 하게 된 계기는... 고객과 잘 친해져서 박아뒀던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