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버전

본문 글과 댓글 까지 다 읽어 봤습니다.


모든 글들은 .. 저와 비슷하게 입문, 이론,필드 지금의 경력에서 느꼇던것을.. 마치 제가 쓴것처럼

공감이 가는것도 있었고, '이렇게도 생각하시는 분도 있구나' 라고 느낀글도 있었습니다.


'개인적인' 결론은 이론(프레임워크, 패턴,리팩토링) 과 실전(필드 경험)은

출밤점이 각기 다르기에 , 어느 한쪽에 치우쳐 지지 않고, 적절하게 배합 되어야 합니다.

(이 댓글 또한, 사람 생각이 각기 다르기에 , 그래서  '개인적'이란 어휘를 강조 합니다.)


이론은 실전에 쌓은 경험을 가지고, 다음(?)을 위한..지렛되역활 하는것 이라고 생각됩니다.

다음이란 개발자로써 자기가 생각하는 이상적인 목표라고 생각됩니다. 


실전은 자기가 공부한 이론과지식이 필드에서 어떻게 적용되나 인것 같으며, 이것은 케바케 이듯,

필드에서 자기가 아는 범위(이론, 지식)이라면,  응용을 통해 차츰 더 견고 해지거나..

필드에서 자기가 몰랏던, 생소한 것이라면, 이런것도 있고.. 점차 이것에 대해 적응과 공부를 하게됩니다.


이론과 실전은 결국 지식과경험이 네트워크가 되어 다음을 위한, 아니면 본문에서 표현했듯이

벽을 뚫기 위한.. 즉, 더 나은 개발자가 되기 위한것이라 생각됩니다.


그리고 이것은 주어진 상황에 따라, 자기 철학에 따라, 변모될것 같습니다.


수정 이력

2019-04-14 00:23:19 에 아래 내용에서 변경 됨 #2

본문 글과 댓글 까지 다 읽어 봤습니다.


모든 글들은 .. 저와 비슷하게 입문, 이론,필드 지금의 경력에서 느꼇던것을.. 마치 제가 쓴것처럼

공감이 가는것도 있었고, '이렇게도 생각하시는 분도 있구나' 라고 느낀글도 있었습니다.


'개인적인' 결론은 이론(프레임워크, 패턴,리팩토링) 과 실전(필드 경험)은

출밤점이 각기 다르기에 , 어느 한쪽에 치우쳐 지지 않고, 적절하게 배합 되어야 생각됩니다.

(이 댓글 또한, 사람 생각이 각기 다르기에 , 그래서  '개인적'이란 어휘를 강조 합니다.)


이론은 실전에 쌓은 경험을 가지고, 다음(?)을 위한..지렛되역활 하는것 이라고 생각됩니다.

다음이란 개발자로써 자기가 생각하는 이상적인 목표라고 생각됩니다. 


실전은 자기가 공부한 이론과지식이 필드에서 어떻게 적용되나 인것 같으며, 이것은 케바케 이듯,

필드에서 자기가 아는 범위(이론, 지식)이라면,  응용을 통해 차츰 더 견고 해지거나..

필드에서 자기가 몰랏던, 생소한 것이라면, 이런것도 있고.. 점차 이것에 대해 적응과 공부를 하게됩니다.


이론과 실전은 결국 지식과경험이 네트워크가 되어 다음을 위한, 아니면 본문에서 표현했듯이

벽을 뚫기 위한.. 즉, 더 나은 개발자가 되기 위한것이라 생각됩니다.


그리고 이것은 주어진 상황에 따라, 자기 철학에 따라, 변모될것 같습니다.

2019-04-14 00:20:40 에 아래 내용에서 변경 됨 #1

본문 글과 댓글 까지 다 읽어 봤습니다.


모든 글들은 .. 저와 비슷하게 입문, 이론,필드 지금의 경력에서 느꼇던것을.. 마치 제가 쓴것처럼

공감이 가는것도 있었고, '이렇게도 생각하시는 분도 있구나' 라고 느낀글도 있었습니다.


'개인적인' 결론은 이론(프레임워크, 패턴,리팩토링) 과 실전(필드 경험)은

출밤점이 각기 다르기에 , 어느 한쪽에 치우쳐 지지 않고, 적절하게 배합 되어야 생각합니다.

(이 댓글 또한, 사람 생각이 각기 다르기에 , 그래서  '개인적'이란 어휘를 강조 합니다.)


이론은 실전에 쌓은 경험을 가지고, 다음(?)을 위한..지렛되역활 하는것 이라고 생각됩니다.

다음이란 개발자로써 자기가 생각하는 이상적인 목표라고 생각됩니다. 


실전은 자기가 공부한 이론과지식이 필드에서 어떻게 적용되나 인것 같으며, 이것은 케바케 이듯,

필드에서 자기가 아는 범위(이론, 지식)이라면,  응용을 통해 차츰 더 견고 해지거나..

필드에서 자기가 몰랏던, 생소한 것이라면, 이런것도 있고.. 점차 이것에 대해 적응과 공부를 하게됩니다.


이론과 실전은 결국 지식과경험이 네트워크가 되어 다음을 위한, 아니면 본문에서 표현했듯이

벽을 뚫기 위한.. 즉, 더 나은 개발자가 되기 위한것이라 생각됩니다.


그리고 이것은 주어진 상황에 따라, 자기 철학에 따라, 변모될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