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xzx200
131
2019-09-18 11:18:26
5
1270

퇴사 후 프리랜서 전향 고민 입니다


안녕하세요 9년차 34살 웹개발자입니다.

 

고민이 있어 글을 씁니다. 저는 전문대 졸업 후 바로 솔루션 회사에 입사하여 9년동안 다니고 있습니다.

 

처음에는 연봉 1800에 수습기간도 있고 퇴직금 포함이라는 말도 안되는 조건으로 일을 시작했습니다.

당시에는 이게 부당한지도 몰랐습니다.

 

지금은 연봉 4500입니다. 1년 전부터 퇴직연금에 가입했으니 실제 연봉은 4000입니다.

 

기사 자격증은 있고 방송통신대학으로 편입, 졸업하여 학사도 취득 했습니다.

 

몇 차래 이직하려고 면접도 봤습니다. 하지만 지금 회사보다 처우가 좋지 못한 조건들 이었습니다.

중견기업 이상은 서류에서 떨어지더군요. 제 스펙이 안좋아서 그런거 같습니다.

 

지금은 회사에 불만은 없는데 불안합니다. 마약 제 나이가 40살쯤이 돼서 회사를 나오게 된다면 이직이 힘들 거 같습니다. 그렇다고 40살에 첫 프리랜서를 해도 안뽑아 줄거 같고요

그래서 한 살이라고 젊을 때 프리랜서를 하는 게 좋을 거 같다고 생각이 들었습니다.

하지만 제가 걱정이 많은 성격이라 인터넷에 떠도는 프리랜서 임금체불이나 살인적인 업무강도가 걱정입니다.

 

만약 프리랜서를 한다면 월 550에 중급을 희망하고 있습니다.

개발 실력은 프리랜서 구인글에 있는 기술사항들 보면 평소 제가 사용하는 기술들이니 무리는 없어 보입니다. 금융권에서 필요로 하는 업무 경험을 제외하고요.

 

영양가 없는 넋두리를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0
0
  • 댓글 5

  • 쿡쿠
    377
    2019-09-18 11:36:12

    9년 경력에 중급으로 가신다면 좋은 프로젝트 골라 갈 수 있을거 같네요.

    한살이라도 어렸을때 프리 경험 해보시고요.

    계속 프리를 할지 정규직을 할지 결정하시는게 좋다고 봅니다.

    1
  • twinmoon
    1k
    2019-09-18 11:43:25

    아직 한참 젊으신데 지금 회사가 문제 없다면 최대한 오래 다니시는게 좋다고 봅니다.

    1
  • vollfeed
    1k
    2019-09-18 15:46:45

    9년전에 1800이면

    분명 좋은 조건은 아닌데,

    블랙기업이라고 할만큼 부당한건 아닌것 같은데요.


    중견에서 떨어지는 이유는 제가보기엔 경력문제 같네요.

    한군데 너무 오래 있었기 때문에, 가능한 기술 범위가 꽤 좁을것으로 추측됩니다. 

    중견쯤되면 어쩔수없이 가지고 있는 시스템이 꽤나 잡탕인지라...

    1
  • mirheeoj
    10k
    2019-09-18 15:48:52

    일단 해보시고 안맞으면 다시 취업하시면 되지요. 

    1
  • 하캉이
    326
    2019-09-18 16:11:18

    프리 생활 전폭 지지합니다 저는 20년 가까이 프리 했네요 

    1
  • 로그인을 하시면 댓글을 등록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