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플
33k
2019-03-20 09:49:59
2
733

[펌] 나쁜 말이 나쁜 조직을 만든다


https://ppss.kr/archives/190115


‘하인리히의 법칙’이나 ‘깨진 유리창의 법칙’은 이제 너무 진부한 이야기일 정도로, 작은 것의 중요성은 누구나 아는 게 되어버렸습니다. 하지만 아는 것과 행동하는 것은 다릅니다. 책을 많이 읽어도 하는 것은 안 읽은 사람보다 못한 사람이 넘치는 세상입니다.

특히 회사에서는 더 그렇습니다. 제가 브런치에 남긴 많은 조직 문화나 인사 제도에 대한 이야기도, 책에 없어서 블랙 기업이 탄생하는 게 아닙니다. 그래서 오늘 나눌 이야기는 아주 간단합니다. 나쁜 말이 나쁜 조직을 만든다는 것입니다.

이 말을 꼭 하고 싶었습니다. 구글의 조직 문화를 이식하든, 넷플릭스의 보상을 적용하든, 애자일 방식의 일하는 방식을 시도하든, 스타트업의 성장세를 유지하든 간에 떠나는 직원들은 있게 마련입니다. 그리고 대부분의 우수한 이직자들은 자신의 능력에 비해 턱없는 보상 혹은 보이지 않는 미래, 나쁜 조직 문화 때문에 떠나게 됩니다. 직급을 없애고 평등한 호칭을 쓰고 정시 퇴근을 하면서 딱딱한 상대 평가가 아닌 팀 단위 수시 평가를 하더라도, ‘나쁜 말’ 하나면 이런 장치들은 모든 의미를 잃습니다. 결국 사람이 싫어 떠나게 되는 것이죠.

아이러니한 것은, 나쁜 말을 한 본인은 그게 심각한지 모른다는 것입니다. “이 정도로 상처를 받아?” 라고 생각하며, 이걸 자신의 고민이랍시고 옆사람에게 이야기하곤 하죠. 그러면서 요즘 애들이라든지, 남자와 여자의 차이라든지 하는 말로 자신을 합리화시키려 합니다. 그게 지금까지 그 사람을 버티게 한 힘인지도 모르죠.

하지만 조직은 우수한 사람을 어처구니없는 이유로 잃게 될 뿐입니다. 역량은 시나브로 줄어들게 됩니다. 과연 어떤 디테일이 우수한 제도마저 무의미하게 만들까요? 주변에서 사람 때문에 나간 케이스를 생각해 봅시다.


관심있는 분은 참고바랍니다.

2
1
  • 댓글 2

  • 밀수나라
    499
    2019-03-20 14:48:16

    공감합니다. 

    바로 문화죠. 조직문화, 개발문화. 문화를 만드는게 가장 중요합니다.

    그래서 옛날에 유행했던 관리의 xx이니, 직급체계를 없애고 영어이름 쓰게 하는 xxx니 하는 이유가 그 이유인것도 있습니다.

    서로를 존중하고 의견을 내더라도 비난하지 않고, 심지어 비판하지도 않게 하는 수준도 있었죠.


    이직의 사유가
    사람과의 관계 때문이라는게 대부분이라 합니다. 

    어느 사람이 나쁜말을 쓰고, 그게 문화가 되고, 그게 회사 전체에게 해가되어 돌아옵니다.

    그 문화를 윗선에서 바로잡지 않는다면 해외이민을 생각하는것처럼 이직을 생각할 수 밖에 없습니다.

    1
  • John Suhr
    757
    2019-03-23 12:19:42

    비전공자인데 이전 직장에서 비슷한 경험을 했습니다. 자신의 실수에는 관대하지만 부하의 실수에는 쌍욕을 박고 불같이 화를 내는 상사랑 짧게 일했는데 자존감이 바닥을 치더라구요. 때려치길 잘했음

    1
  • 로그인을 하시면 댓글을 등록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