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g맨
364
2019-03-15 11:28:55 작성 2019-03-15 11:41:07 수정됨
6
1213

제대로된 개발 업무를 안하는 회사에서 오래 안주 했는데 요즘 답답하네요


30중반이구요..8년차 정도 된거 같네요..

사실 개발을 그만두고 다른일을 하려고 공부하면서 편하게 다닐 수 있는 회사를 찾는중 지금 회사를 왔습니다. 홈페이지 유지보수하고 전산 관리 하는 업무라 어려운 일은 없습니다.

그렇게 이 회사에 5년정도 다녔고..다니는동안 크게 불만도 없었습니다. 칼퇴근 하고 집에가서 다른 공부를 할 수 있고..회사에서도 일이 널럴해서 몰래몰래 공부했거든요..

근데..하고 싶었던 다른일쪽으로도 잘풀리지 않고, 그외에 먹고 살 수 있는 능력은 개발밖에 없는데..

이렇게 되니 현실이 너무 막막하더라구요.

개발자로 먹고 살기에는 나이나 경력에 비해 기술은 턱없이 부족해서요

당연히 연봉은 경력이나 나이에 비해 적구요..그래서 요즘 엄청난 스트레스와 고민에 쌓여 있습니다.

이직을 해야 하나..이직을 하게 되면 무엇을 준비해야하나..

그러나 이직을 하기에는 기술도 부족하고..연봉 조금 올리자고 이직 했다가 적응 못하고 고생만 더하는건 아닐지..걱정되고..사실 여기 안주하면서 개발자로써의 열정 같은건 거의 없어졌거든요..

아니면 그냥 연봉 적어도 여기에 계속 있어야 하나..뭐 회사 자체는 튼튼한 회사라 더 버티고 다니면 연봉도 조금씩 오르고 위치도 올라가긴 할꺼 같거든요.

저랑 비슷한 처지인 분들이 계실까요?

앞으로 어떻게 살아가야 할지 요즘 너무 고민 됩니다.ㅠㅠ


1
0
  • 댓글 6

  • ㅇㅈㅇ
    3k
    2019-03-15 11:33:40

    인생에 정답이 있나요

    그냥 하고싶은걸 해야죠.

    더 나아보이는 길로 갈때보다

    차선으로 갔는데 잘풀리는경우도 많더라고요.

    결국 그냥 끌리는거 해야함.

    0
  • 오마이걸 지호
    252
    2019-03-15 13:05:40
    A와 B를 선택했을 때의 장단점을 다 적어보고 더 아쉬움이 남는 쪽으로 하세요
    0
  • 정의구현
    1k
    2019-03-15 13:13:16

    첫댓글 다신분이 정답같네요

    0
  • mirheeoj
    7k
    2019-03-15 13:15:26

    현 회사 내에서 다른 직무로 전직을 노려보는 것도 방법입니다.

    잘 안 되면 그냥 다니면 되니까 부담이 덜하죠

    이런 건 이직하면서는 하기 어렵습니다. 


    0
  • minarai
    2k
    2019-03-15 14:02:50

    저도 3년채우는시점에 글쓴이분이랑 비슷한 환경에 비슷한 고민중이네요 ㅜㅜ


    현실에 안주할것인가 도전을 해서 클것인가...

    0
  • redeye0922
    892
    2019-03-15 14:55:22

    저도  비슷한 경력 30대 중반의 입장에서 끊임없이 도전해보려고 노력하고있습니다.

    변화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계속 안주하게 되는 악순환이 되풀이 되면 더욱 빠져나올수 없습니다.

    일단 두드려봐야 문이든 길이든 생길것 같아요

    저 또한 나름 워라벨이 지켜지는 일반 중소기업에 다니고있지만

    몰래몰래 틈틈히 면접도 계속 다녀보고있고 계속적으로 더 큰 기업에 문을 두드려 보고있습니다.

    어짜피 한번 사는 인생 누가 정해 놓은것도 아니고 자기가 만들어가는것 아닐까요???



    0
  • 로그인을 하시면 댓글을 등록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