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ren
13k
2018-09-13 11:13:57 작성 2018-09-13 11:14:38 수정됨
7
3102

이민석 - 愛守我移歌 - 애수아이(SI)가



愛守我移歌 - 애수아이(SI)가


開發何慮多 - 개발하려다

立事十年借 - 입사십년차

胛慇什細氣 - 갑은십세기

鳦恩開世氣 - 을은개세기

病印友離晩 - 병인우리만

尊那湴世多 - 존나밤세다

治緊店且麗 - 치긴점차려




애수아이(SI)가(愛守我移歌) 사랑 愛, 지킬 守, 나 我, 옮길 移, 노래 歌


사랑했고 지켜보려 했지만, 전직을 할 수밖에 없었던 나의 노래



개발하려다(開發何慮多) 열 開, 필 發, 어찌 何, 생각할 慮, 많을 多

개발에 들어서서, 어쩌다 보니 생각이 많아졌네,


입사십년차(立事十年借) 설 立, 일 事, 열 十, 해 年, 빌릴 借

일만 앞 세운지 어언 10년, 해마다 빚은 늘고,


갑은십세기(胛慇什細氣) 어깨죽지 胛, 괴로워할 慇, 열사람 什, 가늘 細, 기운 氣

어깨 아프도록 열사람 몫의 일을 했지만, 기운만 빠져가네.


을은개세기(鳦恩開世氣) 제비 鳦, 은혜 恩, 열 開, 인간 世, 기운 氣

제비가 은혜를 갚듯, 기운찬 세상을 열어주었으면 좋았으련만,


병인우리만(病印友離晩) 병들 病, 도장 印, 벗 友, 떠날 離, 저물 晩

몸이 아파도, 출근 도장을 찍으라 하고, 친구와 멀어져도, 늦게까지 일하라 했네.


존나밤세다(尊那湴世多) 높을 尊, 어찌 那, 수렁 湴, 인간 世, 많을 多

어찌 윗대가리들은 많은 사람을 수렁으로 몰았는가.


치긴점차려(治緊店且麗) 다스릴 治, 긴할 緊, 가게 店, 또 且, 아름다울 麗

아, 바쁜 일정만 잘 다스렸어도, 회사 또한 멋진 곳이었을 텐데.






이민석 교수님 블로그 - 쉽게 살 수 있을까 ?   


21
6
  • 댓글 7

  • _UnKnowN_
    236
    2018-09-17 10:19:22

    2 thumbs up

    1
  • 복슬이
    884
    2018-09-18 13:36:06

    대박 입니다.

    문학을 즐기는 개발자네요.

    1
  • 야그모
    126
    2018-09-19 08:16:44

    ㅎㅎ 재밋네요.

    1
  • shaorin62
    84
    2018-09-19 14:30:03

    와.. 간만에 크게 웃었네요.. ㅎㅎㅎ

    1
  • 대미
    8
    2018-10-15 00:39:27

    ㅋㅋㅋㅋㅋ

    1
  • 로그인을 하시면 댓글을 등록할 수 있습니다.